이미 회원이신가요?   로그인  |   회원가입

우크라이나 사태 긴급지원

유엔난민기구는 2022년 3월 20일 기준, 우크라이나에서 36만 5000명 이상의 난민이 몰도바에 도착했다고 전했습니다. 피스윈즈코리아는 현장에 파견 인력(3월 13일~)을 두어 키시나우 및 인근 지역 대피소 상황을 파악하고 있고, 필요로 하는 물품 리스트를 확보하여 이를 지원합니다.

카테고리

국제개발

[우크라이나 난민 지원 출장 소식] ‘메리디안’ 임시 쉘터 난민 이야기

2022-11-17

작성자 : 피스윈즈코리아 (peacewindskorea@gmail.com) 조회수 : 77

우크라이나 난민 지원 출장 소식

메리디안임시 쉘터 난민 이야기

 

일시 : 102

장소 : 메리디안’ 임시 난민 쉘터 (국립대학교 기숙사)

인터뷰 대상 : ‘메리디안임시 난민 쉘터 관리자, 난민 가족 

 



102일 피스윈즈코리아 긴급구호팀이 몰도바 발티(Balti) 지역에 있는 임시 쉘터를 방문했습니다. 원래 이곳은 대학교 기숙사였으며 현재 우크라이나 난민 임시 쉘터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피스윈즈코리아는 난민 지원 쉘터의 운영 현황과 난민의 거주 실태를 점검했습니다.

이곳에서 80명의 우크라이나 난민이 지내고 있는데 대부분은 여성과 어린이들입니다0~6세 11명, 7~18세 19명, 몸이 아프거나 전쟁에 나가지 못한 남성 10명과 여성 40명이 머물고 있습니다.

발티 지역 주민들이 난민 지원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으나 쉘터가 외곽일수록 다른 지원을 받는 것이 어려워 난민에게 필요한 물품들을 제공해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현재 난민들에게는 생활용품과 방한복 지원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쉘터 봉사자들과 근로자들은 주로 아이들을 위해서 일합니다. 어린 아이들은 아침 식사를 하고 온라인으로 학교 수업을 듣고 봉사자들과 함께 게임, 그림 그리기 활동 등을 하며 하루를 보냅니다.

쉘터 사무실에 전시한 난민 아이들의 그림을 보면 불안한 심리가 담겨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오데사에서 넘어온 스벳라나씨의 가족

지난 4, 오데사에서 넘어온 한 가족의 이야기를 들을 기회가 있었습니다.

스벳라나(Svetlana, 55)씨는 남편 유리(Yuri, 60), 셋째 아들 4학년 바그담(Bagdam,10) 그리고 두 언니와 함께 발티 지역 대학교 기숙사에 오게 되었습니다. 그들이 이 곳으로 오게 된 결정적 계기는 오데사에서 공습경보음이 온종일 울려 잠을 잘 수 없었다는 것이었습니다바그담은 몸이 좋지 않아 거의 모든 시간을 침대에 누워 지내고, 우크라이나 내 학교에서 진행하는 온라인 수업을 듣습니다.


         


스벳라나씨는 다리가 아파 거동이 어려웠을 때 의사가 방문해 친절히 진료해준 일을 고마워했습니다. 저희에게 다과를 나눠주면서 우리를 생각해주고 돕고 싶은 마음으로 오는 사람들을 만날 때마다 감사함을 느낍니다. 힘든 시기에 여기까지 와서 우리 이야기를 들어주고, 우리한테 마음을 써주는 것 만으로도 큰 힘이 됩니다. 우리의 힘듦을 함께 나눠줘서 감사합니다.”라고 했습니다.


          


현재 발티 지역에 총 세 개의 우크라이나 난민 수용 센터가 있습니다. 발티 호텔(Balti Hotel), 메리디안(Meridian) 기숙사 그리고 의료 및 의약품 교육 센터입니다. 이 곳들은 외곽에 있어 난민 지원이 잘 이루어지지 않고 일부 난민 센터는 숙박비를 요구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래서 우크라이나 난민 대부분이 이 곳에 오래 머물지 않고 주변 국가인 루마니아로 이동하거나 다른 지역으로 떠납니다.

집행금액 0원

항목 세부내용 예산
등록된 내역이 없습니다.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노진호
문의 : 02-2088-8044 | pwk@peacewindskorea.org
사이트 장애 문의 : 070-8692-0392 | help@treeple.net

© PeaceWindskorea
www.peacewindskorea.org
ALL RIGHTS RESERVED.